top of page
ASHIN.jpeg
Ashin Kim
b.1997
  • Instagram

 Having experienced the Paris terror attacks in 2015, Ashin Kim turned to painting full-time as an expression of anger and inner conflict. Through considering the different emotions that each person experiences in life, the work addresses the process of emotional fluctuation. It is his body of work that gradually refines the inner anger and obsession seen in his early works into emptiness and recognition.Through art, the young artist gathers people's narratives and expresses their emotions and thoughts. As a result, a selected person or object becomes the main subject. The contemporary layout, layering, and difference in depth of field are used as dramatic compositional devices. It induces the audience to construct various interpretations through the dual gaze of utopia and cynicism.The artist also captures scenes and objects around him and uses airbrushing and masking tape techniques to precisely depict and deliberately omit them from his work. In this way, the work emphasizes to the audience the empirical approach to its theme.Since the first solo exhibition in New York, the artist has been active both domestically and internationally. As time passes by, he gives extensions to individual works, expressing the journey of life through his art. The artist hopes to help people deal with the conflict between the outside world and their own inner world through his work.

 

 

 

김 아신은 2015년 프랑스로 떠나 파리 테러를 겪은 후, 폭력에 대한 분노와 내면의 갈등을 경험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한다. 이후 각자가 삶에서 느끼는 다양한 감정을 관조 후 변화 과정과 이에 대한 사유를 작업에 녹여낸다. 초기 작업에서 보이던 내면의 분노와 강박은 공허함과 인정으로 정제되고 이러한 감정의 기류는 본인의 결과물에도 시시각각 반영된다.

1997년 생의 젊은 작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수집하여 그들의 감정과 생각을 작품으로 표현한다. 이를 위해 인물이나 주체가 되는 오브제가 선정되며, 동시대적인 레이아웃과 레이어링, 피사계 심도의 차이를 극적 구성 장치로 한다. 유토피아로 지칭되는 이상향과 냉소적인 요소를 함께 배치한 이중적인 시선을 통해 관객으로 하여금 각자가 다양한 해석으로 이어지도록 유도한다.

또한, 김아신은 주변에서 발견한 사물이나 장면을 포착하여 에어브러쉬와 마스킹테잎 기법을 통한 정밀 묘사와 의도적인 과감한 생략을 병행한다. 이렇게 구성된 작품은 관객들에게 작품의 주제에 대한 경험적 접근을 강조한다.

작가는 뉴욕에서 첫 번째 개인 전 이후로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개별 작업들에 연장선을 부여하며, 삶의 여정을 작품으로 표현하고 있다. 작가는 작품을 통해 사람들이 외부 세계와 자신의 내면 간의 갈등을 다루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SOLO EXHIBITION

2023   'Broke Boys', Gallery STAN, Seoul 

2022   'Moonrise Kingdom', Gallery STAN New York, New York 

GROUP EXHIBITION

2024   '24', Moosey Art Gallery, London

2022   'Rude Carnival', Lelia Mordoch Gallery, Miami

ART FAIR

2024  Mess Art Fair, Gallery STAN, Seoul

2023   KIAF+, SETEC, Seoul

           Art Busan, BEXCO, Busan

2022   KIAF+, SETEC, Seoul

           Art Busan, BEXCO, Busa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