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jpg
Doongji Kim
  • Instagram
b.1992

Disregarding the name Doungji, meaning a nest in Korean, the cat in his work looks like the one who left the nest, lost it, or perhaps it never had a nest from the beginning. The artist Doungji’s work is neither black or white. It stays in that gray zone in between the two colors, black and white. Two eyes floating among the shades of gray, are telling a silent story by staring at us, staring at each other, and sometimes chasing the light of stars.

 

The brevity of the expression through the limited color palette, flat screen, and repetitive imagery the artist depicts through cats, and its eyes - his work is simple yet powerful. Through the endless nights, black cats, and birds flying among black trees, and at the end of that gaze, you suddenly find you and your deep solitary self.

 

 둥지라는 그 이름이 무색할 만큼 작가의 그림 속 고양이는 그 둥지를 떠난, 혹은 잃어버린, 어쩌면 처음부터 둥지가 없었던 존재처럼 보인다. 흑과 백이 아닌 잿빛, 여러 농담의 잿빛들 사이를 떠다니는 두 눈은, 때로는 우리를 응시하기도, 서로를 쳐다보기도, 별빛을 쫓기도 하며 고요함 속 소리 없는 이야기를 건넨다.

 

 절제 된 색감, 평면적 표현, 그리고 간결함이 특징인 작가는 보는 이들의 마음 깊숙한 곳 어딘 가를 강렬한 두 눈으로 훑고 지나간다. 끝없는 밤과 검은 고양이, 그리고 검은 나무들 사이를 나는 새들을 보다 보면 문득, 그 시선의 끝엔 고독한 우리 자신이 비추어져 있음을 깨닫게 된다.

GROUP EXHIBITIONS AND ART FAIRS

2021    KIAF (Seoul, South Korea)

            Preview Art Fair (Seoul, South Korea)

            Art Busan Art Fair (Busan,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