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kaoTalk_Photo_2022-05-08-17-16-39.jpeg
Hyangmok Baik
  • Instagram
b.1990

Born in Seoul in 1990, Hyangmok graduated from Hongik University with a master's degree in
Fine Arts. Hyangmok held his first solo exhibition at Ghana Art Space in 2016 and has since
grown into a notable artist through numerous domestic and international exhibitions.


In 2022, the artist’s ninth solo exhibition ‘Blue Carnival’ was presented at Gallery STAN. In addition,
he has held solo exhibitions in Hong Kong, LA, and London such as OTI Hong Kong &
LA, Bears London. He is continuing exhibitions in Asia, Europe, and the Americas.


Using his art, the artist represents the utopia of a modern society where hatred and violence
are no longer rooted in conflicts between ethnic background and faith values. The utopia,
described by the artist who treats the world with an exemplary spirit of philanthropy, is a safe
space where no one suffers and there are no dangers, and filled with diverse symbols,
metaphors, and motifs. His figures depict people at the crossroads of choices in reality, as a
self-portrait of modern people.


Life experiences and memories are central themes to the artist's work. The fragmentary
memories that occurred between the conscious and the unconscious create afterimages.
Combining colorful media, personal experiences are arranged on canvas. By repeating the
process of painting and covering, the meaning of time and accumulating fragments of
memory is expressed. Creating a distinct narrative and storyline by arranging the group
figures in unique perspectives and abstract structures. The blank stares of the figures,
which are self-portraits, show the emptiness of modern people who have lost their
sentiments. In the work, the text that appears as a code allows time for the audience to interpret
its meaning.


A great deal of hope and liberation can be found in Hyangmok's utopia in the times before
and after the epidemic. By providing rest and energy to the audience, the artist wants each of
us to be a Garden of Eden filled with love in the present. In addition to painting works, the
artist is working on prints and collaborative works with fashion brands. A number of
domestic and international exhibitions are planned in the future.

1990년 서울에서 태어난 향목 작가는 홍익대학교에서 미술학 석사 학위를 받고 졸업하였다.2016년 가나 아트 스페이스에서 첫 개인전을 열었으며 이후 국내외 많은 전시를 통해 주목받는 아티스트로 성장했다.


2022년 Gallery STAN에서 작가의 9번째 개인전인 ‘Blue Carnival’ 전시를 열었다. 그 외 OTI Hongkong & LA, Bears London 등 홍콩, LA, 런던에서 개인전을 진행하며 아시아, 유럽, 미주에서 해외 전시를 이어가고 있다.


작가는 작품을 통해 인종, 배경, 가치 기준에 따라 혐오와 폭력이 생겨나는 현대사회를 향해 본인의 유토피아를 제안한다. 박애적으로 세상을 대하는 작가가 말하는 유토피아는 아무도 고통스럽지 않고 위험요소가 없는 안전한 공간으로 다양한 상징과 은유, 모티브들이 등장한다. 작품 속 군상들은 현실에서 선택의 기로에 서있는 우리 자신을 나타내며, 각자의 선택이라는 행위를 통해 유토피아를 사랑으로 유지하고 보호하고자 하는 현대인의 자화상을 그리고 있다.


작가는 일상에서 경험한 기억과 시간을 주제로 다루고 있다. 의식과 무의식사이에 일어난
단편적인 기억들을 잔상을 이어 붙이고, 일상의 경험들을 다양한 매체와 컬러로 표현하여
새롭게 조합하고 나열한다. 색을 칠하는 과정과 덮는 행위를 반복하여 시간의 의미를
나타내며 기억의 단편을 쌓는다. 입체적인 군상들의 모습을 원근감을 생략한 평면에
배치하여 다양한 이야기를 하나로 묶어내는 동시에 새로운 서사를 형성한다.
자화상이기도 한 인물들의 무표정한 시선은 표정을 잃어가는 현대인의 내적 공허함을
나타내고 있다. 작품 속 암호처럼 등장하는 텍스트는 의미를 파악하고 해석하는 시간의
경험을 통해 관객이 작품의 주제에 이입하는 장치로 작용한다.

 

작가는 판데믹 이전과 이후 시대를 유토피아를 통해 희망을 부각하며 기념비적이고
해방적인 인생관을 공유한다. 관객에게 휴식과 에너지를 제공하여 지금을 살아가는
각자의 삶이 사랑으로 가득찬 에덴동산이길 소망한다. 작가는 페인팅 작품 외에 판화
작업과 다양한 패션 브랜드와의 협업들을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 다수의 국내외 전시가
기획되어있다.

AUCTION

2020    ‘November Feast’ Christie’s

SOLO EXHIBITIONS

2022   'Blue Carnival', Seoul, South Korea

            'I Know What You Did Las Summer', OTI HK, Hongkong

2021    ‘The Garden of Eden’, OTI LA, Los Angeles, USA

           ‘Forgotten by us’, Beers London, London, England

2020    ‘Snow White’, Gallery Hoard, Seoul, South Korea

           ‘Image Utopia’, Gallery Stan, Seoul, South Korea

2019    ‘Wanderlust’, Gallery Marron, Seoul, South Korea

2018    solo show, Gallery Meme, Seoul, South Korea

2016    solo show, Gana Art Space, Seoul, South Korea

GROUP EXHIBITIONS & ART FAIRS

2021    Art Busan, Busan, South Korea

2020    Urban Break, Seoul, South Korea

           Art Busan, Busan, South Korea

2019    Yeonhee Art Fair, Seoul, South Korea

           KIAF, South Korea

           Yohood, Shanghai, China

           Gallery Ili, Seoul, South Korea

           Art Busan, Busan, Korea

           Mercielbiss, Busan, Korea

           Stan Art Center, Seoul, South Korea

           Chiyoda, Tokyo, Jap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