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kaoTalk_Photo_2022-05-08-14-42-58 004.jpg
PPURI
  • Instagram
b.1993

Born in Seoul in 1993, Ppuri has graduated from Chung-Ang University's Department of Western Painting.Starting with the group show in 2015, he has held solo exhibitions in Seoul and New York in 2022 after several domestic and international exhibitions.

The artist's third solo exhibition, "Copy & Paste," was exhibited at Gallery STAN in 2022 and features both paintings and three-dimensional works. In the same year, Ppuri mounted an individual exhibition in Gallery STAN New York, and he has continued overseas exhibitions as "Newtro" with "Everyday Gallery Belgian Entwerp," and "Universes 5" exhibited at The Hole NYC.

 

Ppuri pays attention to the language of the digital age, where image generation and consumption dominate. By transferring the visual experience of virtual space to reality, the painter focuses on integrated image communication between reality and digital. Wrapped in images, his objects create eye-catching visuals balancing incongruity and harmony.

The artist transforms and distorts familiar images. The work process applying airbrushed features on objects is similar to 'texture mapping' that 2d image files are applied to the surface of a 3d model in digital softwares. Through this process, he intends to smudge the boundaries between virtual and reality, and between analog and digital.

Ppuri created custom canvases and twisted grids to express a sense of spatial perception and the mood of science fiction in 2015. Since then, he has collaborated with new media artists to expand his works to various formats. Ppuri has taken a radical step in projecting Internet memes directly onto paintings and sculptures. Freshly renewed forms and unique contexts reflect the preferred image-based communication methods of modern society.

Through his artist journey, the artist sees the digital world as an extension of reality. Various media, forms, and places illustrate the boundary between reality and non-reality. In addition to paintings and sculptures, he continues colorful collaborations with emerging artists and holds exhibitions.

1993년 서울에서 태어난 뿌리 작가는 중앙대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했다. 그는 2015년 그룹 쇼를 시작으로 국내외 많은 전시를 했으며 2022년 서울과 뉴욕에 개인전을 열었다.

뿌리 작가의 3번째 개인전인 "Copy & Paste'는 2022년 Gallery STAN에서 전시되었으며 평면 및 입체 작품 모두 선보인다. 2022년 'Merge down'으로 Gallery STAN 뉴욕에서 개인전을 열었으며, 'Newtro'로 Everyday Gallery 벨기에 엔트워프 전시, 'Universes5' The hole NYC 뉴욕 전시 등 해외 전시를 이어갔다.

뿌리 작가는 이미지의 생성과 소비가 만연한 디지털 시대의 언어에 주목한다. 가상 공간의 시각적 경험을 실체로 옮김으로써 현실과 디지털의 경계에서 파생된 이미지 문법에 집중한다. 형태에 이미지를 입히며 부조화 사이에서 시선을 끄는 어울림을 찾아내고 조합한다. 하나의 밈을 재생산하듯 디지털상에서 '실패한' 과정으로 서의 이미지를 재현한다.

작가는 체화한 시각 정보를 활용하여 현실에서 더욱 실제적인 변형과 왜곡을 의도한다. 그의 작업은 평면 혹은 입체의 표면 위에 에어브러쉬로 형상을 입히는 극사실적인 표현 방식으로 그래픽 프로그램에서 3d 모델의 표면에 2d 이미지 파일을 적용하는 '텍스처 매핑'과 유사하다. 이 과정을 통해 그는 가상과 현실,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경계를 재정립하고자 한다.

2015년 작가는 커스텀 캔버스와 뒤틀린 그리드를 작품에 활용하여 공간 지각적이고 Sci-fi한 느낌을 표현했다. 이후 2020년 국내 미디어 작가들과 협업하며 그의 작업은 다양한 매체로 확장된다. 이후 그림과 조각에 직접 인터넷 밈을 투사하는 급진적인 단계를 밟았다. 신선한 형태와 표현을 보여주며 문자보다 이미지를 먼저 습득하고 선호하는 현대의 소통방식을 반영하고 있다.

뿌리 작가는 작품을 통해 디지털 세상을 현실의 연장선으로 바라본다. 현실과 비현실의 경계를 다양한 매체와 형태, 장소 등 어느 하나에 국한되지 않는 방식을 통해 보여주고 있다. 그림과 조각을 만드는 것 외에 그는 다양한 신흥 예술가들과 함께 작업하며 전시를 진행하고 있으며, 각종 협업을 이어가고 있다.

GROUP EXHIBITIONS

2020    ‘OVERLAP’ 제 72회 중앙대학교 서양화과 졸업전시, 아라아트 센터, Seoul
2019    카와이 코와이, WWW SPACE, Seoul
2018    미안해 살아있어서, 별관, Seoul
2018    밝고 희망찬 미래, 치즈웨이브, Seoul
2018    제3회 New Drawing Project, 양주 시립 장욱진 미술관, Yangju
2017    우연히 같은 곳에 있었다, UPP, Seoul
2016    Asyaaf, DDP, Seoul
2016    제1회 New Drawing Project, 양주 시립 장욱진 미술관, Yangju
2016    Launch Pad, Epoxy Lab, Seoul
2015    Good Bye Horses, UPP, Yangju

OTHER PROJECT

2022    The Preview, Sfactory, Seoul
2021    KIAF SEOUL, COEX, Seoul

           아트부산, BEXCO, Busan
2020   아트아시아 URBAN BREAK, COEX, Seoul

           아트부산, BEXCO, Busan                                                                                                     
2020   을지아트페어, 을지트윈타워, Seoul
2019   을지아트페어, 갤러리 문안, Seoul

           도시 미술장, 을지로 세운상가, Seoul
2018   제3회 그림 도시, 아라아트 센터, Seoul

           ME생 프로젝트, 수림문화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