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KakaoTalk_Photo_2022-01-28-15-38-10.jpeg
SAMBYPEN
  • Instagram
b.1992

Born in 1992, SAMBYPEN decides to drop out of Parsons School of Design in New York after his early years in Europe and the U.S. The artist has begun to work on parodying commercial images after he notices the similarity between the propaganda image of a socialist country and the billboards in Times Square in New York. Both visual styles are seamlessly intertwined in the artist's vision, as he was educated in Poland and at a design school in New York. In 2015, SAMBYPEN started parodying Bibendum, the Michelin mascot, and had his first solo exhibition. The artist has developed into one of the most promising contemporary pop artists since his debut.

In 2022, he held his sixth solo exhibition at Gallery STAN. The artist has also participated in art fairs such as Lotte Museum, LA Art Show, SCOPE Miami, KIAF, and Art Busan. In addition to a wide range of activities, such as painting, graphic design, and graffiti, SAMBYPEN also shows art works combining analog and digital methods.

In his vital spirit of parody, the artist combines and reinterprets specific brands or culturally iconic objects. It generates a new unfamiliarity through familiar things and raises questions about the boundary between art and non-art. Early works were based on the artist's emotions and experiences; recent works convey a sense of the society in which we live. Sambypen reinterprets iconic paintings and movie posters in a humorous manner by rearranging them into a new context. In addition, the artist focuses not only on creating characters, but also on composing graphics which combine text and images. By including visual modules such as shape, size, and color of the text, it offers a new sense of touch.

The artist reproduces familiar and casual images and sensibilities through simple yet bold lines and cheerful colors. In particular, he works backwards in the process of technological development in modern society. After completing graphic work using a computer, the completed digital work is transferred to wood, cut using a machine, painted by hand, and then implemented on canvas. It is a three-dimensional painting technique in which the standardized square frame of the canvas and the free-curved wooden object stand out. This painting reflects the artist's desire to fuse the latest innovation and the classics, reversing the flow of cutting-edge technology with computers, machines, and hand-painted colors.

His works refer to a modern society where it is impossible to know what is real and what is false because of media overflow. The artist provides new visual pleasures to viewers through images that everyone is familiar with and lightly altered. According to SAMBYPEN, the role of art in society is not for a specific few, but rather a unique experience for everyone. This experience should enable everyone to step out of the frame of reality through the artist's point of view. Rather than conveying the author's own narrative, his ultimate goal is to connect with many people and provoke and free the audience.

The artist, who reflects the times through parody, continues to present novel and fresh works. He crosses the boundaries of genres through collaborations with a number of companies as well as exhibitions at galleries around the world.

 1992년에 태어나 학창 시절을 유럽과 미국에서 보낸 샘바이펜 작가는 뉴욕 파슨스 디자인 스쿨을 재학했으나 중퇴했다. 폴란드에서 고등학교를 다니면서 사회주의 국가의 프로파간다적 이미지와 뉴욕 타임스퀘어의 수많은 광고판 이미지들이 닮아 있음을 발견하고 상업적 이미지의 작가적 패러디 작업을 시작했다. 2015년 미쉘린 캐릭터 비벤덤을 패러디 하는 작업을 시작하여 첫 개인전 이후 꾸준히 전시를 열었으며 현재 가장 주목하는 컨템포러리 팝아티스트로 성장했다.

 

2022년 Gallery STAN에서 작가의 6번째 개인전을 열었으며, 그 외 롯데뮤지엄 및 LA Art Show, SCOPE Miami, KIAF, Art Busan등 각 종 아트페어에 참가했다. 페인팅, 그래픽, 그래피티, 설치 작업 등 다양한 활동과 함께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오가는 작업을 대중에게 선보이고 있다.

 

작가는 패러디를 기반으로 대중에게 익숙한 특정 브랜드 또는 문화적으로 중요한 사물들을 결합하고 변형하여 독창적인 시각으로 재해석한다. 우리에게 익숙한 것들을 통해 새로운 낯섦을 선사하며 예술과 비예술의 경계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초기 작업은 작가가 느낀 것과 경험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갔다면 최근 작품에서는 누구나 쉽게 알아볼 수 있는 상업적 캐릭터를 통해 지금 우리가 사는 사회의 모습을 함축하고, 명화와 영화포스터 등의 패러디를 통해 유머러스 하게 표현하고 있다. 또한 캐릭터 결합 뿐만 아니라 메시지, 글과 그림이 함께 있는 만화의 형식도 차용하는데, 습관처럼 무의식적으로 정보를 받아들이는 현상에 집중하여 글씨의 형태와 크기, 컬러 등을 변화시켜 인지의 또다른 가능성을 열고자 한다.

 

작가는 단순하면서도 과감한 선과 경쾌한 색채를 통해 누구에게나 익숙하고 가벼운 이미지와 감성을 재현하고 있다. 특히 현대 사회에서 기술이 발달하는 과정을 거꾸로 거슬러 올라가며 작업하는데, 컴퓨터를 이용하여 그래픽 작업을 완성하고 완성된 디지털 작업을 나무로 옮겨 기계를 사용하여 커팅하고 손으로 도색 작업을 거쳐 캔버스 위에 구현한다. 캔버스의 정형화된 사각 프레임과 자유로운 곡선 형태의 나무 오브제가 돋보이는 입체적인 페인팅 기법이다. 컴퓨터를 이용하는 최첨단의 기술, 기계의 산업혁명, 손으로 직접 채색하는 시대의 흐름을 역행하며 고전을 살리면서 새로운 것을 융합하고자 하는 작가의 의도가 담겨있다.

 

그의 작품들은 각종 미디어가 범람하여 무엇이 진짜이고 가짜인지 알 수 없는 현대사회를 말한다. 작가는 누구나 익숙하고 가볍게 접한 이미지들을 통해 관람객에게 낯설고 새로운 시각적 즐거움을 제공한다. 또한 사회에서 예술의 역할을 특정소수만을 위한 어려운 것이 아니라 더 많은 사람들이 작가의 관점을 통해 현실의 틀에서 잠시 벗어나 새로운 경험을 하는 것이라 말한다. 작가만의 스토리텔링을 전달하기보다 많은 사람들과 교감하고 관객으로 하여금 자유로운 사고를 끌어내는 작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

 

패러디를 통해 시대를 반영하는 작가는 국내외 갤러리 미술관 전시 뿐 아니라 다수의 기업과 협업 프로젝트를 통해 장르의 경계를 넘나들며 색다르고 신선한 작업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EXHIBITIONS

2022    SAMBYPEN Solo Exhibition “CONSPIRACY”, Gallery STANbyB, Seoul

            SAMBYPEN Solo Exhibition “CONSPIRACY”, Gallery STAN, Seoul

2020    SAMBYPEN 5th Solo Exhibition “Birth”, Gallery STAN, Seoul
2019    “Snoopy to the Moon”, Lotte Museum, Seoul
2019    SAMBYPEN 5th Solo Exhibition “Hallow”, Lotte Avenuel Gallery, Seoul

2019    “KIAF” with Gallery STAN, COEX, Seoul
2018    “ComplexCon” with Gallery STAN, Long Beach, California
2018    SAMBYPEN 4th Solo Exhibition “Monopoly”, Gallery STAN, Seoul
2017    SAMBYPEN 3rd Solo Exhibition “Experienced”, Gallery STAN, Seoul
2017    "LA Art Show" with Gallery Ho, Los Angeles 
2016    "Scope Art Show Miami" with Gallery Ho, Miami

            "CCRT Aerospace" Project, Studio Concrete, Seoul
2016    SAMBYPEN 2nd Solo Exhibition "Wasted", FIFTY FIFTY Gallery, Seoul

2016    "Art Busan" with Gallery Ho, Bexco, Busan
2016    "Finding Addiction" Exhibition&Live Painting, Louis Club, Seoul

2015    Kolon "Art of Life", Toy Republic, Seoul
2015    "Art Edition", Hongik University, Seoul
2015    "NEOPOP", Gallery Mei, Seoul
2015    SAMBYPEN 1st Solo Exhibition "TIRED", Drawing Blind, Seoul

COLLABORATIONS

2020    Lotte World (롯데월드) 그래피티 작업 2020 Samsung (삼성) galaxy
2020    T1 Nike 선수 운동시설 벽화작업
2019    L’Occitane (록시땅)‘OMY’ Art 프로젝트 2019 X Large 글로벌 콜라보레이션
2019    League of Legends (리그오브레전드) 10주년 기념 아트웍 전시
2019    1Million Dance Studio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 의류 협업
2019    BIRKENSTOCK(버켄스탁) Art 프로젝트
2019    NIKE ‘Air Max(나이키 에어맥스) exhibition &Work shop ]
2019    CUSTOMELLOW (커스텀멜로우) Art Project
2018    Doota (동대문 두타) 크리스마스 설치 아트웍=
2018    Baskin Robbins 31 x Sambypen' 베스킨라빈스 콜라보레이션
2018    COACH signature art work @Seoul 코치 아트워크

bottom of page